Logger Script
Invest seoul 메인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해외투자경제관련 뉴스

[단독]야놀자 美법인 설립…나스닥 상장 가속도
언론사 : 서울경제 보도일시 : 2024.06.02 조회수 : 73
기사 원문링크 : http://www.sedaily.com/NewsView/2DAB4PXJNJ

야놀자가 미국 델라웨어주에 현지 법인을 신설한 것으로 확인됐다. 델라웨어주는 소프트뱅크에서 함께 투자 받은 쿠팡이 본사를 둔 곳이다. 야놀자가 이 법인을 중심으로 미국 증시에 안착하면 ‘델라웨어 지주회사 설립, 차등의결권을 통한 실질 지배’라는 미국 상장 모델을 따르는 한국 기업들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관련 기사 2면


2일 업계에 따르면 야놀자는 올해 2월 델라웨어주에 100% 출자한 법인을 새로 만들었다. 회사명은 ‘Yanolja US LLC.’로 주정부 승인을 받고 델라웨어주 뉴캐슬에 자리를 잡았다. 델라웨어주는 기업 친화적인 세제와 회사 법을 갖추고 있어 미국에서도 굴지의 기업들이 법인을 설립하는 곳이다. 대표적으로 애플과 아마존, 알파벳 등이 이곳에 본사를 두고 있다. 델라웨어는 쿠팡의 본사가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야놀자가 쿠팡의 모델을 좇고 있는 데는 소프트뱅크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플랫폼 기반의 한국 유니콘 기업인 두 회사는 모두 소프트뱅크의 투자를 받았다는 공통점도 있다.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는 2015년과 2018년 두 차례 쿠팡에 약 3조 7000억 원을 투자했다. 이후 쿠팡은 이 자금을 활용해 국내 물류 인프라 구축에 선도적인 투자를 했고 2021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에 성공했다. 지난해에는 매출액 기준 한국 유통 1위 기업으로까지 커졌다.


야놀자도 쿠팡과 함께 소프트뱅크로부터 2021년 2조 원 투자를 받았다. 야놀자는 해당 자금을 활용해 2022년 인터파크를 인수해 몸집을 키웠다. 야놀자는 신설 법인을 활용해 향후 미국 상장을 준비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지난해 말에는 최고재무책임자로 뉴욕증권거래소 출신 자본시장 전문가 알렉산더 이브라임을 영입했다. 야놀자 관계자는 “기업공개와 관련해서는 어떠한 답변도 할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업계 관계자는 “야놀자가 미국 증시 상장에 성공할 경우 교육 인공지능(AI) 솔루션 기업 뤼이드, 푸드테크 기업 아머드프레시 등도 쿠팡·야놀자 모델을 참조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